충남도, 21개 기업 유치...4072억 투자

산업단지 관련뉴스

충남도, 21개 기업 유치...4072억 투자

최고관리자 0 2470

10일 합동투자협약…연간 생산효과 3084억·부가가치 736억

충남도가 도내 7개 시군에 21개 기업을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ffcc75b3d76b247b9c422580159ecdc3_1608519175_9507.jpg
기업 합동투자협약 체결식 


양승조 지사는 1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박상돈 천안시장 등 7개 시·군 단체장, 장선윤 고문당인쇄 대표이사를 비롯한 21개 기업 대표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21개 기업은 도내 7개 시·군 산업단지 29만 6319㎡의 부지에 총 4072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증설하거나 이전한다.


이들 기업 중 12개사는 신증설을, 1개사는 국내복귀, 8개사는 이전하며, 신규 고용 인원은 총 1072명이다.


먼저 천안시에는 중국 청도에서 국내 복귀하는 고문당인쇄가 테크노산단에, 동양엘앤피와 유니테크는 성거일반산단에, 에스메카와 영신특수강, 휴민텍은 북부BIT산단에 신설 및 이전한다.


공주시에는 엔씨켐이 탄천일반산단에 신설한다.


아산시에는 연세유업이 공장을 증설하고, 에프엔에스테크는 디지털일산단에, 삼원과 에이엠티는 스마트밸리일반산단에, 에이텍솔루션은 인주일반산단, 브이사이더홀딩스는 호서벤처밸리에 각각 새롭게 터를 잡는다.


계룡시에는 지에스이엔이와 자우버가 계룡제2산단에 각각 이전 및 신설한다.


당진에는 HDC현대이피가 석문농공단지에, 대아에너지와 덕산실업, 원일사가 국가석문산단에 각각 신·증설하고 홍성에는 피터카플링이 내포도시첨단산단에 이전한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는 3084억 원의 생산효과와 736억 원의 부가가치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해당 기업들의 부지 조성과 장비 구입 등 건설로 인한 효과는 생산유발 8374억 원, 부가가치 유발 2942억 원 등으로 예상했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기가 침체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투자유치는 도민에게 큰 위로를 주는 낭보가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충남도는 물론, 21개 기업에도 새로운 활력을 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우리 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심전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기업이 살아야 지역이 살고, 기업이 발전해야 나라가 발전한다”며 “도와 각 시·군이 기업 활동을 적극 응원하며 충남과 함께 더욱 성장하고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충청뉴스 김윤아 기자  2020.12.10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