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온산국가산단 강양‧우봉지구 14년 만에 준공

산업단지 관련뉴스

울산 온산국가산단 강양‧우봉지구 14년 만에 준공

관리자 0 2245

전체 132만 1000㎡ 규모

조선업종 가용부지 확보

3df2881a382ca89bbe4b3666d2fd1525_1619572479_032.jpg
울산 온산국가산단 내 강양 우봉 산업단지 항공사진 /사진=울산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 온산국가산업단지 내 ‘강양·우봉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15일 울산시로부터 준공 인가를 받았다. 지난 2007년 7월 온산국가산업단지 강양·우봉 지구 지정 후 14년만이다.


울산시에 따르면 강양·우봉 지구는 지난 2007년 당시 조선업 호황기를 맞아 부족한 공장용지를 공급하기 위해 울산도시공사가 전체 3565억 원을 투입, 132만 1000㎡의 규모로 조성을 시작됐다.


이후 2011년부터 불어 닥친 조선업 침체기를 맞아 사업도 지지부진했다. 그러다 최근 조선업이 회복 조짐을 보임에 따라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용지를 선제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조성 공사에 박차를 가했고 이날 준공하게 됐다.


강양·우봉 산업단지는 1지구(122만 6000㎡)와 2지구(9만 5000㎡)로 구분되며 1지구는 다시 육지부(62만 7000㎡)인 1공구와 해면부인 2공구(59만 9000㎡)로 나뉘어져 조성됐다.


조성방식은 분양을 받은 업체가 개발을 대행하는 방식으로 지난 2008년 4월에 2지구를 우선 착공하고 1지구는 2013년 5월에 착공했다.


3df2881a382ca89bbe4b3666d2fd1525_1619572496_1327.jpg
울산 온산국가산단 강양 우봉 산업단지 항공사진 /사진=울산시 제공 


1지구 1공구는 ㈜성일HR 등 8개 업체가, 1지구 2공구와 2지구는 신한중공업(주)이 개발을 대행했다. 1지구 2공구(해면부)와 2지구는 지난 2019년 11월 부분준공 하였으며, 이날 잔여구간인 1지구 1공구 육지부가 준공됨에 따라 전체 사업이 완료됐다.


울산시는 이번 사업 준공에 따라 조선업체의 경우 가용부지를 확보, 수주 기회가 확대되는 등 경쟁력이 강화되고, 생산과 고용 및 소비 증대로 이어져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최수상 기자 2021.04.14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