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국가5단지, 6000억원 들여 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 조성

산업단지 관련뉴스

구미 국가5단지, 6000억원 들여 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 조성

관리자 0 4561

연간 750GW 전기 생산

4인 기준 25만 세대 공급 가능 전력

전력난 해소로 기업 투자 유치 기대

40fbb7ab096e892f0ef6b836b36e200b_1626427915_8522.jpg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맨 왼쪽)와 장세용 구미시장(맨 오른쪽)이 지난 6일 구미시청에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을 위한 투자협약식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경북도]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5단지에 6000억원이 투입돼 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가 조성된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지난 6일 구미시청에서 브이티지엠피, KJ그린에너지, 한국서부발전, 미래에셋에너지 인프라자산운용, SK에코플랜트 등과 공동으로 이같은 내용의 투자협약식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구미 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는 국가5단지 내 1만 6500㎡ 용지에 총사업비 6015억 원이 투입돼 90MW급으로 조성되며 20년간 운영한다.


여기서 1년 간 생산되는 전기는 750GW로 이는 4인 가구 기준 약 25만 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이번 투자로 구미시는 전력 수급난을 미연에 방지하고 구미 국가산단 내 기업 유치의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소연료전지는 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에서 수집한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대표적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이다. 발전효율이 높고 매연이 없어 서울 마포, 잠실 롯데월드타워 등 도심에도 건설돼 있다.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시간이나 자연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투자에 따라 발전소 인근 지역에는 90억 원 가량의 특별지원금과 매년 3000만 원의 기본 지원금도 지원된다.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통한 안정적인 전력공급체계를 구축해 구미국가산단 내 미래 첨단산업에 대한 투자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우성덕 기자 2021.07.07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