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산업단지 21곳 새로 조성…면적 1430만1000㎡

산업단지 관련뉴스

충북 산업단지 21곳 새로 조성…면적 1430만1000㎡

관리자 0 4271

d0ead7f7fac131abe10b61d944bc6096_1640751745_2972.jpg
청주=뉴시스]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전경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도가 지역 발전을 견인할 산업단지 21곳을 새로 조성한다. 11월 오창나노테크 일반산단 등 5곳이 추가됐다.


도는 산업입지의 개발에 관한 통합 지침에 따라 '2021년 충북도 산업단지 지정 계획'을 변경 고시했다고 6일 밝혔다.


일반산업단지는 시·도지사가 계획을 수립하고 국토교통부와 협의한 후 산단별로 지자체가 자체 승인하는 절차로 지정한다.


이 계획을 보면 국토부 심의를 통과한 산단은 모두 21곳이다. 올 4분기에 옥천 제2농공단지, 영동 황간일반산단, 오창나노테크 일반산단, 음성 생극제2산단, 충주 엄정산단이 새로 반영됐다.


전체 면적은 1430만1000㎡이며 산업용지는 918만㎡다.


지역별로는 청주시 6곳을 비롯해 충주시 5곳, 진천군 4곳, 영동군과 음성군 각 2곳, 옥천군과 증평군 각 1곳이다.


규모는 충주드림파크산업단지가 175만3000㎡로 가장 크다. 북충주IC산업단지(169만7000㎡), 오창나노테크 일반산단(150만4000㎡). 청주 에어로폴리스 3지구(129만㎡), 진천테크노폴리스산업단지(119만6000㎡) 등의 순이다.


이들 산단은 앞으로 지정 신청, 공청회 등 주민의견 수렴, 관계 기관 협의,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 심사 등의 지정 승인 절차를 밟아야 한다.


도는 산단 조성이 완료되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전국대비 충북경제 4% 조기 실현의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2021.11.06 

0 Comments